머루 / 장수말벌의 머루밭 습격

머루가 익어간다. 물까치의 공격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일찌감치 그물망으로 온 밭을 씌웠지만, 태풍이란 놈의 장난으로 반정도 떨어져 버리고, 그나마 남아 있던 것들을 장수말벌이 놀이터 삼아 공격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수말벌/말벌이 한번 흠집을 내고 나면 꿀벌, 이름을 모르는 크고 작은 벌레, 노린재, 여치류 등 진액을 빨아 먹는 놈들이 뒤따라서 습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벌은 오미자랑 같이 있어서 그런지, 아직은 보이지 않지만, 단내가 나기 시작하면 꿀벌도 놀이터 삼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가 길어서 그런지 예년보다 그 정도가 심한데, 기온은 높고 야생화나 먹을거리가 이젠 없어서 올해는 유난히 심할 것으로 보인다. 조금 익었다 싶으면 상처를 내서는 파먹어 버리고 있다.

첫 서리를 맞고 나서 수확을 하며 꿀맛이 되는데, 그때까지 벌들이 그냥 두질 않는다. 오미자 보다 1~2주 정도 뒤에 수확한다.

“머루 / 장수말벌의 머루밭 습격”에 대한 6개의 댓글

  1. 머루,, 앗, 침이… ㅋㅋ
    포도를 떠올리면 달콤한 맛이 연상되는데
    왜 머루는 이렇게 신맛이 강하게 연상될까요?
    사실 머루를 먹어보긴 했지만
    그 맛에 대한 기억은 남아있질 않는데 말이죠. ^^;

    1. 그러고 보니 이상하네요, ^^ 집단동조현상 비슷한 걸까요.? ㅎ~ 포도를 열 배 농축시켜 놓은 것이 머루라 합니다. 많이 드시고 힘~ 내셔서, 바쁘신 것보다 열배 백배 좋은 일 만드세요. 감사합니다. ^^

    1. ^^ 네, 언제든 근처에 들리실 일 있으시면 연락 주세요. 오래된 머루주가 있습니다. ^^ 소리로 퇴치하는 방법은, 아직 제가 정보가 부족해서, 모르겠습니다. 모기는 소리로 퇴치하는 방법이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긴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1. 안녕하세요. ^^ 머루는 생각만으로도 침이 고입니다. 아직 입에 넣어보진 않았는데, 내일은 한 알 따먹어 봐야겠습니다. ^^ 태풍피해 없으신지 모르겠습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