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야생 곰취 특성 / 구분방법

곰취 추출물이 항돌연변이성(항암작용) 및 유전독성 억제 효과가 크며, 저밀도 지방단백질의 산화에 대한 항산화 효과가 강하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곰취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곰취는 토종과 재배종의 차이가 있는데, 토종은 줄기가 붉은빛(담갈색)을 띤다. 줄기의 밑에서 잎까지 담갈색을 띠기도 하지만, 줄기 아랫부분만 담갈색이고, 골을 따라 잎까지 담갈색의 줄(두 줄)이 있는 것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물을 뜯어서 사진을 찍어야 했는데 아쉽지만, 큰 사진으로 판단할 수 있어서, 그냥 소개하기로 한다. 사진을 잘 보면 어느 정도는 알 수 있다. 재배, 노지 재배, 자연산의 구분은 자료가 없어서 비교를 못 하지만, 토종 곰취에 대한 특성은 충분히 알 수 있다.

토종 곰취 특성 / 구분방법

줄기
줄기는 담갈색이고, 줄기에 골이 나 있다. 뿌리부터 잎까지 담갈색인 적곰취도 있지만, 뿌리에서 줄기 중간 정도까지만 담갈색이고, 중간에서 잎까지는 골을 따라 담갈색으로 두 줄이 나 있다. 그리고 뿌리부분만 담갈색이고, 잎까지 두 줄만 담갈색인 경우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새순이라도 잎이 억세고 두껍다. 향이 강해서 처음 먹어보는 사람은 못 먹는다. 야생 곰취는 향을 즐기는 사람들도 처음 먹을 땐 힘들 정도로 향이 강하다.

  [ 큰 사진 보기 : 마우스 클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기에 두 줄로 담갈색의 줄이 나 있으면 적곰취라고 희귀성을 강조하기도 하는데, 아직 정보 부족인지 인정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그렇게 말한다면 토종 자연산 곰취는 모두 적곰취다. 이 부분은 좀 더 자료를 수집하고 공부해서 소개하고자 한다.

적곰취라고 소개하는 곰취는 줄기, 잎의 물관까지만 담갈색인 것도 있고, 전부 다 담갈색인 것도 있다. 누가 봐도 알 수 있다.

지난번 적곰취를 소개하고 좀 더 확실하게 구분이 되면 사진을 찍어 올리려고 했는데, 지난번 동네 나물 절도사건 때 캐가 버렸다. 소개한 적곰취의 특성을 그대로 가진 세 포기가 있었는데 사라졌다. 오늘 올린 사진 중 두 번째 곰취가 적곰취에 가깝다.

취나물도 녹색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담갈색을 띠는 취나물도 있다. 취나물도 곰취의 특성으로 구분하면 토종 취나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갈색이라고 취나물 아니라고 우기면, 난처한 일 당할 수 있다.

“토종 야생 곰취 특성 / 구분방법”에 대한 7개의 댓글

  1. 재미 있네요. 저는 미국 교포에요. 제가 어려서 나물이라면 콩나물, 고사리,시금치 나물 밖에 몰랐어요. 그런데 미국오니까 산에 뭐가 많아요. 지인이 취나물이라면서 알려주는데 봐도 봐도 다 똑같애 보여요. 맛은 엄청 좋던데………… 그래서 올해는 씨를 사다가 뿌려보려구요. 잘 될지 모르겠어요.

    1. 안녕하세요.
      씨앗으로 심을 때는 늦은 가을에 뿌리는 게 좋습니다.
      한데서 겨울을 나야만 발아율이 높습니다.
      너무 깊게 심지 마시고요, 골을 얕게 만드시고 흙이 살짝 덮일 듯 말듯 그렇게 덮어 주면 됩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2. 음, 개인적인 일/집안 일로 약 1주일여 동안 온라인에 접속불가지역에 있어서여… 메일두 체크 못하구 많이 바뻤네여. 에~~휴~~~
    이해하시길…
    잘 지내시져… 정말 저두 보고 싶었어여.
    생활에서 다시 힘내어 봅니다. 아자!

  3. 눈썰매가 없어서 꽃과 잎들은 구분을 잘 못 합니다.^^
    잎파리들은 모두 깻잎 같고, 나무는 해바라기 정도만 구분한다는… ㅎㅎㅎ^^

    1. ^^ 저는 사람들 얼굴을 잘 기억 못 합니다. 돈 떼먹고 도망간 사람들 말고는 먼저 아는 체를 못 해서 미안할 때가 잦습니다. ㅎ~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