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취 / 곰취꽃

곰취의 꽃은 연꽃봉오리 모양의 꽃대를 키워서 7~9월이 피고, 꽃잎은 5~9개를 낸다. 곰취의 번식 방법은 뿌리를 캐서 심거나,
씨를 파종한다. 씨를 파종하면 70% 정도 성공한다. 곰취는 잎, 뿌리를 약으로 사용한다. 달여먹거나, 가루로 만들어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연꽃봉오리 모양에서 꽃이 하나씩 피어 나오면서 이렇게 길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곰취 추출물이 항돌연변이성(항암작용) 및 유전독성 억제 효과가 크며, 저밀도 지방단백질의 산화에 대한 항산화 효과가 강하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곰취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있다.

“곰취 / 곰취꽃”에 대한 11개의 댓글

  1. 오옷~ 곰취!!
    쌈&나물킬러,,, 저희 엄마가 좋아하시는 나물 중 하나예요. ㅎ
    오죽하면 몇 년 전 엄마 환갑 때 제가 농담으로
    이 세상의 모든 쌈과 나물로 상을 차려드릴까 했을까요.. ㅋㅋ
    그런데 곰취,, 먹어만 봤지, 꽃은 첨 봐요, aryasu님. ^^
    꽃은 국화와 닮았고 두번째 사진의 봉오리진 모습은
    아티초크라는 식물과 비슷하게 생겼네요. ^^

    1. 우와~, 꽃 박사님이시라 한눈에., ^^ 사전을 찾아보니 국화과 곰취속 식물이라고 합니다. 가을에 씨앗 받으면 좀 보내 드릴게요. ^^ 내년엔 기대를 못 하더라도, 후 내년엔 맛난 곰취를 먹을 수 있습니다. 씨앗 받으면 연락드리겠습니다. ^^

    2. 오호~ 감사합니닷. 기대할게요. ㅎㅎ
      근데, 저도 놀랐어요. 곰취가 국화과라뇻?
      사돈에 팔촌에 팔촌이라고도 생각해본 적 없는데. ㅎ
      좋은 정보 감사해요, 저도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

    1. 네, ^^ 곰취꽃에 관심 가지고 본 것이 처음인데, 반했습니다. 사진으로 담아오고선 팬(?)이 되었습니다. ^^ 하수님 더운데 조심하세요. ^^

  2. 요즘은 케일 잎에 쌈사서 즐겨 먹는데 곰취의 알싸한
    향과 맛이 입안에 감도는 느낌이 듭니다.(^^*)
    저는 채식을 워낙에 좋아해서 일주일에 4~5번은 쌈을
    빠트리지 않고 밥상에 올리는 것 같습니다.
    곰취가 이토록 몸에 좋은 음식인 줄 알았으니 더 자주
    챙겨 먹어야 할 듯합니다.ㅎㅎ
    아리수님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1. 저도 곰취의 효능(?)에 대해선 모르고 있었습니다. 블로그에 올리려고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곰취의 매력에 빠졌습니다. ^^ 작년까지만 해도 먹지 않았는데, 올해는 괜스레 새순이 날 때부터 먹게 되었습니다. 강한 향과 맛이 싫으면서도 억지로., ^^ 아침엔 바람이 있더니만, 한낮이 되면서 또, 찜통입니다. 오늘 하루 시원하게 보내세요. ^^

  3. 저도 나물을 좋아해서 취나물 정말 좋아하거든요
    취나물중 곰취가 젤로 맛나던데 꽃은 첨 봐요.
    곰취도 꽃은 참 이쁘네요~ aryasy님께서도 더운 날씨에 힘내세요!

    1. 네, 곰취의 맛은 오랫동안 여운을 남깁니다. 향이 강해서 좋아하진 않지만, 가끔 먹어보는데 입안에 남는 향이 기분 좋은 나물입니다. ^^ 어제, 오늘은 바람이 불어 그래도 견딜 만합니다. 사제스님도 션한 한 주일 되세요. ^^

    1. 봄나물로도 최고지만, 장아찌도 담가 먹고, 약으로 사용하고, 활용도가 높은 나물입니다. 꽃은 눈길을 잡을 만한 부위기를 연출하지는 못하지만,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답니다. 더위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