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벌레의 공격 / 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

제피나무 숙성시킨 것을 뿌렸는데, 며칠 조용하더니 다시 공격이 시작되었다. 오늘 본 놈들은 등껍질에 28개의 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봐서, ‘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가 확실한 것 같다. 감자잎을 먹고 있다가 걸렸는데, 미동도 하지 않다가 카메라를 가까이 들이대자 도망가 버렸다.

물관은 질긴지 남겨두고 파먹어 버린다. 이 정도면, 예술에 가까운 기술이다. 날개가 있다 보니, 제피나무 액을 뿌리면 도망가고, 냄새가 날아가 버리면 다시 온다. 촌놈이라고 부실하게 보였는지, 감자밭에 오지 말라고 했는데, 다시 와서는 약을 올린다.

감자순 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 벌레(무당벌레 / 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다가 들켜서 살금살금 도망가는 모습, 왼쪽 아래에 범행의 흔적이 남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 벌레가 먹은 흔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밭에는 이런 놈들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듬이가 짧은 것을 봐서는 메뚜기종류인 것으로 보이는데,크기는 쌀알 하나 반 정도의 키인데, 날개가 없는지 뛰어서 다닌다. 감자잎을 갉아먹는지 모르겠는데, 일단은 용의 선상에 있는 놈이다.

“감자벌레의 공격 / 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에 대한 6개의 댓글

  1. 저도 지난 토요일에 감자꽃 한 다발 꺾어왔어요. ^^
    부모님이 서울 근교에 자주감자랑 일반감자랑 심으셨거든요.
    집이랑 가까우면 좋을텐데, 친척어르신이 노는 땅이라고
    몇년 전 집안 분들께 임대(?)해주셨어요. 다들 퇴직하시고
    갑자기 노시면(?) 병난다고 취미삼아 농사지으시라고. ㅎㅎ
    저희 부모님도 처음엔 취미로 시작하시더니 지금은 농사꾼
    다 되셨어요. 때론 몸이 아프셔도 나가시고.
    농사일은 잠깐이라도 쉬면 농사 다 망친다고. -,.-;
    수확시기가 되면 온 식구들 차 가지고 총출동 해요. ㅎㅎ
    감자도 캐고, 고구마도 캐고, 배추도 뽑고, 고추도 따고…
    고생은 부모님이 하시고, 저흰 수확의 기쁨만 맛보는
    괘씸한 자식들이랍니다. ㅋㅋ

    1. 우와~, 멋있습니다. ^^
      순이 나고, 자라는 모습 보면 새로운 힘이 솟습니다. 하나가 되어 가는 듯한 느낌 때문에, 몸의 피곤함은 잊으실 겁니다. 모른 척, 더 달라고 떼쓰는 것도 기쁨이 되실 수 있습니다. ^^

    1. 음., 부실하다고 그러시는 거죠.? –;
      저 뒤끝 있습니다. 감자는 알이 커가는지 불룩불룩해지고 있습니다. 바로 캐서 삶아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부럽죠.? ㅎ~~
      감자 캐면 연락드리겠습니다. ^^

  2. 무당벌레 녀석이 감자 잎사귀도 좋아하네요~
    참 더운데 그녀석들하공 싸우시려면 힘드시겠어요!
    셜도 더워 죽겠슴다! 힘내세요!

    1. 이놈들이 사람이 부실하다고 말을 안 듣고, 아예 놀이터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 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