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꽃 자르기 / 감자벌레

감자는 특별히 관리를 할 일은 없어서, 비닐 틈새로 나오는 풀만 잘 제거해 주면 잘 자라는데, 꽃 대가 나오거나, 꽃이 필 무렵 꽃을 잘라 준다. 꽃이 피게 되면 알을 못 키워서 감자가 잘고 맛이 없다. 과학적으로 연구된 결과가 있는지 모르지만, 오랜 옛날부터 경험으로 해 오던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는 흰색, 연보라빛의 꽃을 피우고 익지 않은 방울토마토처럼 생긴 녹색 열매가 달리는데, 크기는 보통 메주 담는 콩 정도다.

감자꽃 자르기

꽃대를 손으로 톡 꺾으면 되는데, 장갑을 끼거나 하면 불편하기도 해서, 맨손으로, 손톱을 이용해서 자르는 게 젤 빠른데, 많은 양을 하려면 이 일도 만만치 않아서, 더디긴 하지만 가위로 자르는 게 좋다.

보통은 큰 줄기 하나에서 하나의 꽃대를 올리지만, 밑거름이 좋아서 순이 무성하게 자랐으면, 옆 가지로 난 순의 꼭대기에도 꽃이 올라온다. 한번으로 작업을 끝내려면, 순의 끝 부분을 만져서 볼록하게 생성된 것은, 꽃을 피우려고 준비를 하는 놈이니까, 솎아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하게 하는 방법은, 꽃대가 올라온 것만 가위로 자르고 지나가면 되는데, 이럴 때는 꽃대 자르기를 몇 번 해야 한다.

감자순은 약한 편이라서 줄기가 굵어도, 땅에 살짝 기대고 있는 정도라서, 꽃대를 찾느라 무리하게 젖히거나 하면 순이 다 넘어간다.

감자밭을 공격하는 감자벌레(무당벌레)

감자밭을 공격하는 벌레 중 대표적인 것이 감자벌레(무당벌레)다.
무당벌레는 진딧물, 응애 등을 잡아먹어서 농작물에 이로움을 주기도 하지만, 감자밭을 공격하는 무당벌레도 있다. 정확히 이름을 모르지만, 감자밭을 공격하는 무당벌레가 몇 종류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 콩, 가지가 주 공격대상이 되는데, 이렇게 잎을 갉아먹고, 잎 뒷면에 알을 낳아서 붙여 놓는데, 발생 초기에는 잎을 따내고, 알을 제거하면 되지만, 알이 부화하게 되면, 쐐기처럼 생긴 애벌레가 나와서 잎을 갉아먹는다. 이럴 때는 살충제를 뿌려서 잡아야 한다, 온 밭을 점령해서 농사를 망친다.

감자, 콩, 가지는 무당벌레가 주 범인이다. 아직 알을 낳은 흔적은 안 보여서, 잎을 따내기만 했다.

대부분 무당벌레는 육식성이라고 한다. 진딧물, 응애, 깍지벌레 등을 잡아먹어서 본의 아니게 농사를 돕기도 하는데, 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처럼 채식성 무당벌레는 감자, 콩, 가지 등 농작물의 잎을 갉아먹어서 피해를 주는 놈도 있다고 한다. 사진의 놈이 이 무당벌레인지는 모르지만, 다른 무당벌레보다는 등에 점이 많이 보인다. 중간의 점 세 개가 웃는 얼굴로 보여서 해충으로 보이지는 않는데, 저 웃는 얼굴 뒤에는, 감자 농사를 망치는 음흉함이 숨어 있다. 

“감자꽃 자르기 / 감자벌레”에 대한 8개의 댓글

  1. 전, 그래도 예뻐서 용서해줄래요. ㅎㅎ
    (외모지상주의? ㅋㅋ)
    저 녀석은 그래도 사랑스러운데
    애벌레의 모습은 정말,,,, 악~ 너무 징그러워요..>0< 대부분의 생물들이 아가의 모습일 때가 더 사랑스럽지만 곤충만큼은 예외인 거 같아요. 애벌레,,, 세상에서 제일 싫어요.. ㅠㅠ

    1. ^^ 맞아요, 애벌레는 아무리 예뻐해 주려고 해도, 멈칫하게 됩니다. 특히 무당벌레의 애벌레는 쐐기처럼 생겼습니다. 고슴도치처럼 등에 침을 잔뜩 가지고 있는데요, 풀쐐기처럼 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

  2. 대부분 무당벌레가 육식성이라니 무서운걸요.
    가지고 장난도 많이쳤는데..ㅎㅎ
    감자밭을 휘저어놓는 무당벌레들 어디 다른 곳으로
    이주시킬 수만 있으면 좋겠네요.^^;

    1. 무당벌레 이러면 귀엽다는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는 곤충 아닌가 합니다.
      실물도 그렇지만, 인형이나 그림에서 본 느낌이 남아서 그런지, 감자나, 콩잎을 갉아먹어도 해충이라는 생각이 안 들어요., ^^
      그런데 대부분 무당벌레가 육식성이라는 내용에 조금 무섭기도 하더군요, 하지만 농작물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히는 놈들은 채식성으로 몇 종류 안된다고 하니, 조금은 용서가 됩니다. ^^

  3. 무당벌레가 잎을 아무래도 갉아먹은 듯해요~
    감자 꽃도 전에 루이 14세인가 그 때 감자가 프랑스에 첨 들어왔을 때
    귀족들이 장식으로도 달고 다녔쪄요~ㅋ 감자꽃을 따주어야하는군요
    aryasu님 덕분에 또 배웁니다. 편안 저녁 되세요.

    1. 감사합니다. ^^
      무당벌레 퇴치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현재는 잎을 갉아먹은 흔적을 보고서 그 잎 뒷면에 있는 알을 제거하는 정도의 방법이라, 퇴치법이라 할 수도 없고요, 쉬운 방법은 살충제를 뿌리는 것인데, 요즘 나오는 농약은 휘발성이 강해서 3일 정도만 지나면 농약 성분이 남지 않는다고 하지만, 농사를 짓는 입장에서도 꺼림칙한 건 사실입니다.
      나름의 방법으로 그동안은 잘 물리치고 있는데요, 요즘은 씨감자 자체가 살균되어서 보급되기 때문에, 무당벌레의 공격 외 다른 병충해는 없어서 심각할 정도는 아니다 보니 대응방법이 느슨합니다. 오미자가 피해를 입을 때 사용하는 방법을 한번 시도해보고, 확실해지면 소개하려고 합니다. 감자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1. ^^ 무당벌레도 냄새를 풍긴다는 것 아세요.?
      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다리 사이에서 냄새 나는 액체가 나오는데요, 냄새가 고약해서 다들 도망간다고 합니다. 어쩌다 손에 잡힐 때도 있는데, 냄새가 오래갑니다. 미처 도망가지 못하게 되면 죽은 척 뒤집혀 있다가. 위험요소가 사라졌다 싶으면 도망가는 약은 면도 있는 놈입니다.

      대부분 무당벌레는 육식성이라고 합니다. 진딧물, 응애, 깍지벌레 등을 잡아먹어서 본의 아니게 농사를 돕기도 하는데요, 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처럼 채식성 무당벌레는 감자, 콩, 가지 등 농작물의 잎을 먹어서 피해를 주는 놈도 있습니다. ^^

      육식성 무당벌레는 사랑해도 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