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루 / 산머루

머루의 변신이 시작되었다. 잠깐 나온 볕에 물기가 마르고 나니까, 하얗게 분으로 치장한 머루가 보인다. 블루베리처럼 분칠하고선 속을 채우는지, 한껏 멋을 부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에 속이 훤히 비치지만, 당당하게 얼굴을 내밀고 있다. 그동안 병충해와 싸워 이긴 흔적들이 보이긴 하지만, 오랜 비에 이만큼 자란 것이 대단하다. 이번 태풍에 부실한 열매는 다 떨어져 버리고, 그중 강한 놈들만 남아 있어서, 사이사이 알이 떨어져 나간 흔적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가 끝나고 볕이 나기 시작하면, 서서히 색을 입기 시작한다. 오미자는 종류에 따라서 색을 입기 시작한 놈들이 뜨문뜨문 보이지만, 머루는 좀 더 있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루 하면 같이 따라오는 다래도 제법 알이 굵어져서, 부실한 놈들이 바닥에 떨어진 것을 봤다. 머루, 다래는 첫 서리가 맞고 나서 쪼글쪼글해질 때 따서 먹으면 꿀맛인데, 물까치로 보이는 놈들이 그렇게까지 두질 않는다. 맛이 들었다 싶으면, 순식간에 다 따먹어 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는 일찌감치 그물망으로 머루밭을 덮어씌우려고 한다. 작년에 가장자리에 있는 머루를, 하루 새 다 따먹어서 물까치 떼의 무서움을 안다.

머루는 숙성시켜 진액을 만들어 먹기도 하고, 술을 만들기도 하지만, 바로 따서 즙을 내먹는 걸 가장 좋아한다.

“머루 / 산머루”에 대한 12개의 댓글

  1. 자연과 함께 하는 삶…
    도시 삶에 지친 사람들의 로망이지 싶습니다.

    블로그를 들러 이곳에 첨 와보지만,
    아주 편안한 시간 머물다 가게 됩니다.

    덧글 다는 방식이 낯설어 그냥 지나칠 뻔 했지만 말입니다…ㅎㅎㅎ

    1. ^^ 그냥 가셨다면, 아마 좀 괴로웠을 겁니다. 제가 뒤끝이 좀 있거든요. ㅎㅎㅎ. 제가 얼른 쉼터 같은 공간을 만들어서, 편하게 쉬었다 가실 수 있도록 해 보겠습니다. 쬐끔 시간이 더 필요하긴 합니다. 먼 길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

  2. 댓글들을 쭈~~욱 읽다 보니 들고양이에 물까치에 산에 사는 것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몸조심 하셔야 할 듯 싶어요.ㅎㅎㅎㅎ

    1. ^^ 어릴 적부터 산에서 살았지만, 동물(?)의 공격을 받아본 건, 최근 몇 년간 물까치의 공격이 처음입니다. 이놈들은 완전 무법자라서, 둥지 근처만 지나가도 공격을 합니다. 머루를 따 먹는 것을 쫓았더니, 바로 공격을 합니다. 아주 지능적이라서, 그물을 덮고 작은 틈새도 없이 하는데, 어쩌다 바람이 불어서, 혹은 가지가 흔들려서 틈이 생기면 그 틈새로 날아 들어갔다가 나옵니다. ^^

  3. 산에 사는 물까치라니… 재미있어요. ^^
    오동통하게 살이 오른 머루를 보니
    물까치가 따먹기 전에 제가 얼른 따먹고 싶어지네요. ㅎㅎ
    아래지방에 비가 많이 왔다던데
    aryasu님네는 괜찮으신거죠? ^^

    1. 웃음꽃님 오랜만입니다. ^^ 저희 집 오는 길 잊어버린 줄 알았습니다. –; 비 피해 없으시죠.? 우리 집은 약간의 피해가 있습니다. 개울 건너에 있는 오미자밭의 밭둑이 100m 정도 이번 태풍에 내려앉았습니다. 그 외엔 크게 피해는 없습니다. ^^ 머루 상큼하죠.? 그런데 아직은 못 먹는답니다. ㅎㅎ~ 나중에 머루 익으면 놀러 오세요. 웃음꽃님 머루는 남겨 놓겠습니다. ^^

    2. ㅎㅎㅎ 감사해욧~ ^^
      그나저나 제가 기우제를 너무 과하게 지냈나 봐요. ^^;
      그래도 무사하셨다니 다행입니다. ^^
      게으른 탓에 요즘은 접속도 안 하고,
      접속해도 요렇게 마실이나 다니고
      제 블로그엔 글도 안 올리고,,,
      거의 방치수준이예요. ^^;

    3. 네, 웃음꽃님 기우제 덕분(?)으로 비 많이 왔습니다. –; ^^ 그래도 이 정도면 딱 좋습니다. 더 만 안 온다면 오미자, 머루도 좋고, 송이버섯도 기대합니다. 적당한 시기에 웃음꽃님 힘써 주셔서 감사합니다. ^^

    1. 이제 두 달 정도면 머루가 익을 것으로 봅니다. 초록의 머루와 또 다른 느낌이 있습니다. 구경 오세요. ^^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4. 까치하고 물까치랑은 다른가요?
    머루 맛을 아는 까치인가봐요. 저도 산머루주는 가끔 마셔요.
    초록의 머루는 싱그럽습니다. aryasu님께서도 편안 주말 되세요.

    1. 네, 저도 이 무법자의 이름이 물까치란 걸 알게 된 건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워낙 극성스럽고, 열매란 열매는 다 따먹어 버리고, 공격성도 강해서, 둥지 근처로 지나가는 들고양이도 공격합니다. 까마귀와 싸우면 까마귀가 도망갑니다. 어떨 때는 사람을 공격하기도 합니다. 몸집의 크기는 까치의 반 정도 되는데, 꼬리가 더 깁니다. 산골에서 살면서 새의 공격을 받아 본 건, 물까치가 처음입니다. ^^ 머루주는 소주를 부어서 만드는 것보다, 머루를 숙성시켜서 만들면 더 좋습니다. 조금 더 수고해야 하지만, 발효/숙성되고 난 뒤의 머루주를 생각하는 것만으로 행복한 기다림이 됩니다. ^^ 사제스님도 좋은 주말 되세요. 감사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