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순간 바로 거기서 통찰하라.

부처님께서는 과거와 미래로 우리의 마음을 가져갈 것이 아니라 바로 지금 여기서 벌어지는 감각접촉-느낌-갈애-취착-존재-생-노사우비고뇌의 삶의 전개에서 이들의 생겨남과 사라짐 등을 여실지견할 것을 말씀하시고 계심을 명심해야하겠다.

『중부(Majjhima Nik?ya)』의 131번 경부터 134번 경까지의 네 경은 부처님이 읊으신 ‘경사스런 하나에의 몰입(bhaddekaratta)’이라 부르는 게송에 대한 설명과 관계된 것이다. 이 게송의 핵심은,

   “과거를 되새기지 말고 미래를 바라지 마라
   과거는 사라졌고 미래는 닥치지 않았다
   현재에 [일어나는] 현상[法]을
   [매순간] 바로 거기서 통찰하라”


것이다. 여기서 ‘통찰하라’로 옮긴 원문은 다름 아닌 위빳사띠(vipassati)인데 위빳사나와 같은 어원에서 파생된 동사이다.
이처럼 부처님의 고구정녕한 메시지는 과거와 미래로 마음을 가져가지 말고 바로 지금 여기서 일어나는 물심의 현상을 꿰뚫어라는
것이다.

// 초기불전연구원 : 각묵스님 ‘금강경 결제 발제문’에서 가져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은 글로도, 말로도 이해가 되질 않는다.
지혜가 밝지 않아 보여줘야만 믿는 것이 습관화되어서인지, 말과 글로선 안된다. 부끄럽고, 초라하지만 지금의 내 모습인 것을 어찌할 수는 없다. 그래도 자신감만은 하늘을 찌른다. 자만감으로 바뀌어서 자빠질지 모르지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