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릅 새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겹게 힘겹게 한 꺼풀씩 옷을 벗어 애를 태우더니만, 드디어 속살을 내어 보인다. 가시가 있어서 덥석 손으로 잡지 못하는데도, 두릅은 보자마자 손이 먼저 나간다.

남에게 빼앗기기 싫어서인지, 아무도 모르게 얼른 따 오려고 해서 그런지, 망설임 없이 손이 나가다 찔리고 만다. 그때야 가시가 있음을 인지하게 된다. 눈으로 가시를 보면서도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명력이 강해서 그런지 주변 정리만 잘해 주고 성장을 방해하는 가시나무, 칡 같은 덩굴만 제거해 주면 2~3년만 지나면 주변에 많이 번져 있다.

성질이 까칠한 면도 있어서, 조금만 맘에 안 들면 죽어버리기도 하지만, 비위만 맞춰 주면 바로 주변으로 번진다.

“두릅 새순”에 대한 2개의 댓글

  1. 얼마전 친정 부모님께서 우리 준다고 두릅을 따 오셨는데 시장에서 사는 맛과는 완전 다르더라구요~

    1. 에고, 지니님 우리 집 한번 놀러 와야 하는데 봄이 다 가기 전에. ^^ 산골에 사는 특권(?)이 이런 거란 걸 보여 줘야 하는데, 시간 만들어서라도 놀러 오셔요. 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