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오갈피입니다. 나눠 먹겠습니다.

오가피나무라고도 하는데, 나무의 껍질과 뿌리를 약으로 쓴다고 한다.
5월과 10월에는 나무줄기를, 10월에는 뿌리를 채취하고,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부터 약으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가피는 간과 신장의 기운을 보하여 힘줄과 뼈를 튼튼하게 하므로 사지마비, 구련, 허리와 무릎의 연약증상, 하지무력감, 골절상, 타박상, 부종 등에 쓰인다. 약리작용은 면역증강, 항산화, 항피로, 항고온, 항자극작용, 내분비기능조절, 혈압조절, 항방사능, 해독작용이 보고되었다. ” 

“오랫동안 복용하면 몸이 가벼워지고 늙지 않는다.”

사실여부는 모르겠지만, 닭백숙, 돼지고기 수육을 할 때 넣어서 삶으면 잡냄새가 없어지고, 물을 끓여 마시면, 약간 매운듯한 맛도 있지만, 향이 좋아서 더 좋다. 열매, 줄기, 뿌리 전부 버릴 것이 없다. 한꺼번에 술을 담기도 하고, 따로따로 담기도 하지만, 술로 담가 먹는 것도 좋다고 한다. 단, 뿌리는 너무 독해서 처음 먹는 사람은, 농도를 조절해서 먹는 것이 좋다.

줄기, 뿌리는 볕이 들지 않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말렸다가 사용하면 된다. 비닐봉지 등 통풍이 안 되는 곳에 두면, 벌레가 생겨서 껍질을 다 먹는다. 뿌리, 껍질을 약으로 쓴다고 하는데, 사실 껍질을 벗겨 낸다는 것은 힘들고, 줄기째 사용한다.

100% 야생 오갈피는 아니고, 야생 오갈피를 캐다가 오미자 밭 주변에 심은 거다. 산돼지, 노루의 습격(?)이 잦아서 울타리 대용으로 심어 놨었는데, 산돼지는 산돼지대로, 노루는 노루대로, 다들 맘대로 왔다 갔다 하는데, 우리 식구들만 맘대로 다니지 못하게 되어서 부분부분 잘라서 팔기도 하고, 선물로 보내기도 한다. 이번에 오미자밭 정리하면서, 다니기 불편한 곳에 있는 것 몇 그루를 잘라 냈다.

# 오갈피나무 상세정보

토종오갈피입니다. 나눠 먹겠습니다.
필요하신분 쪽지 남겨 주시면, 몇 분에게만 보내드리겠습니다.
2~30kg 정도 될 것 같습니다.  많이 보내 드리지는 못하고 2~3kg씩 해서,
몇 번 먹을 수 있을 만큼 보내 드리겠습니다. 신청하시는 분이 몇 분 안 되면, 나눠서 보내 드리겠습니다. (^^)  택배비만 부담하세요.(–;)

중요한 개인정보는 남기지 마시고, 제가 연락드릴 수 있는 수준으로만 남겨 주시면 손질을 끝내고 나서, 따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토종오갈피입니다. 나눠 먹겠습니다.”에 대한 5개의 댓글

  1. 방금 오갈피 발송했습니다.^^ 송장번호는 문자로 보내드렸습니다.
    혹, 배송과정에 문제가 있으면 연락 주세요. aryasu.

  2. 네이버 쪽지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어제 댓글 달아주신거 보고도 제가 정신이 없어서 답을 못드렸거든요.. ㅠ_ㅠ
    새벽 4시까지 책보고 6시기상했어요.. oTL..

    이미 쪽지를 보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
    정말 감사합니다. ^^

  3. 와~~
    제가 신청해도 될까요?? ㅎㅎ ^^;

    aryasu님 블로그 보면서 ‘이런 것도 있구나..’하고 많이 배워갑니다.
    특히 벌에 관해서요.. ^^
    도시에서만 살아서 그런 것을 잘 몰랐거든요.. ^^

    1. ^^; 반갑습니다. 당연, 1순위로 기억해 놓겠습니다.
      제가 연락 드릴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주세요.
      집에서 끓여 먹을 수 있을 크기로 손질을 해야 되어서,
      오늘 밤이나, 내일 오전 중으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