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 산국의 새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절의 끝을 기다린다.
화려하다기보단 소박한 모습이 더 어울리는 그래서 더 향기가 나는, 그런 꽃이 아닐까

봄맞이 끝에 몸살을 심하게 한다. 아직도 못다 한 일들이 많은데, 시간을 기다린다. 어쩌면 오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포기하면 삶이 너무 팍팍해진다.

계절을 기다리며, 아직 채 해동이 되지 않은 땅을 뚫고 올라오는 새순처럼. 살아 있음을 느끼면서,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싶은 것은 무리한 욕심일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