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취 / 취나물 새순이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뾰족이 땅을 뚫고 올라오더니만, 며칠 새 많이 자랐다. 밤엔 영하로 떨어지는 날씨인데도, 이겨내고 있다. 우리 밭은 아니지만, 집 근처라 묵혀 놓으면 풀이 우거져 보기가 민망해서, 곰취를 심어 놨는데, 그늘이 많이 지는 곳이라 풀 못 자라게 하는 구실만 한다.

집이건, 땅이건 사람 손이 가지 않으면 금방 못 쓰게 된다. 산골이라 한 뼘이라도 유용하게 사용하려고 하지만, 잡초가 무서워 덤비질 못하는 곳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곰취

이제 봄 맞을 준비가 다 끝났다. 그렇게 춥더니만, 빨리 풀려서 서둘게 하더니, 밤엔 영하로 떨어지는 심술을 부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나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 취나물

주말엔 비가 온다고 하는데, 많이 와야 한다. 너무 가물어서 싹이 제대로 날지 모르겠다.

토종 야생 곰취 특성 / 구분방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