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 / 오미자 수확시기 결정

오미자 수확시기를 결정해야 할 것 같다. 일주일 전 상황에선 아직 멀었다고 판단했는데, 밤낮의 기온차이가 심하다 보니, 빠르게 익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지나고 바로 수확을 시작해야 할 것 같다. 같은 밭이지만, 야생에서 옮겨온 거라, 조금씩 시기가 달라서, 길게는 열흘 정도 차이가 난다. 올해는 송이채취시기와 맞물려서, 일손이 바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규모 농장이라서, 가족들이 수확해도 충분했는데, 아무래도 수확방법을 바꿔야 할까 보다. 올해는 오미자, 머루를 직접 와서 구경도 하고 따가기도 하는 방법으로 해보려고 한다.

아직 안내나, 방법 등 결정해야 할 것들이 많지만, 하다 보면 방법이 나올 것이다. 이미 반 정도는 예약이 끝난 상태라서, 이 부분은 사람을 구해서라도 수확을 해야 하는 부분이지만, 나머진 농장 구경도 할 겸, 나들이 겸 직접 농장의 규모나 상황을 보고서 결정하도록 하고 싶다.

오미자 수확시기

오미자는 꽃이 피고 나서 120~125일 정도에 수확하게 되는데, 9월 10~15일 사이가 된다. 지역별 날씨나 환경에 따라 며칠씩 차이가 나지만, 대부분 추석 전후가 된다. 이 시기가 지나면 오미자가 너무 익어서 수확하기 어려워진다.

오미자 수확시기결정은 오미자의 성장상태에 따라서 달라지지만, 손으로 만져서 말랑말랑해지기 시작하면 수확을 한다.

“오미자 / 오미자 수확시기 결정”에 대한 6개의 댓글

  1. 여전히 부지런하세요, aryasu님은. ^^
    맨 위에 사진들,,, 색이 너무 고와요.
    역시 자연의 색은…… 이라고 감탄하고 있는데
    똑딱이의 장난이라구요? ㅋㅋ
    aryasu님 추석연휴 잘 보내시라구 잠깐 들렀다 갑니다. ^^

    1.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죠.? ^^
      자연의 조화로움은 흉내 낼 수 없는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딱, 거기까지가 인간의 한계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사진을 다시 보게 됩니다. 한낮의 태양빛에 속살까지 내비치지만 당당한 하게 옷을 갈아입고 있는 모습에 한참을 멍하니 바라보다 왔답니다. ^^ 웃음꽃님도 추석 잘 보내시고, 바쁘신 일 열배 백배 좋은 나눔으로 되돌아오길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

    1. 사실, 이 정도 멋진 색을 입진 않았는데, 한낮에 담아와서 그런지 이상하게 색이 예쁘게 나왔습니다. 똑딱이의 장난입니다. –; ^^

    1. ^^ 감사합니다. 지루한 장마 속에서 그래도 영글었는지, 며칠 햇빛이 계속 나면서 밤낮의 기온차이가 많이 나니까, 색이 변하기 시작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