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 꽃망울

때아닌 눈이 오고 영하로 떨어진 날씨 속에 오미자 꽃망울이 얼어서 삶겨진 것처럼 보인다. 구름이 낀 날씨라 볕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서 그나마 색을 유지하지만, 날씨가 좋아지면 다 말라 들어갈 것이다.

작년에 불필요한 순을 많이 잘라내서, 올해는 수확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날씨마저 한몫한다.

그래도 새순인지라 예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어서 삶겨진 것처럼 색바래져 가고 있다.

햇볕을 많이 받은 쪽은 빛바래져 가고, 꽃망울이 검게 타들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주 전 새순이 뾰족이 나왔던 것이 이만큼 자랐는데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뾰족이 나온 새순 - 2주 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찍어 온 사진

볕이 나면 다 타들어 갈 것이지만, 아쉬움에 사진으로 남겨 본다.

“오미자 꽃망울”에 대한 2개의 댓글

  1. 오미자 새싹이로군요..
    어린새싹들은 상큼해보이는게 넘 귀엽고 이쁘죠~~
    그래서 봄이 좋은가봅니다..^^
    휴일 즐거운 시간이 되세요..^^

    1. ^^네, 감사합니다.
      이맘때의 오미자는 정말 예뻐요, 꽃망울이 송알송알 돋아나고, 살짝 터지면서 하얀 꽃이 나오는데 보면 볼수록 빠져듭니다. 향이 좋아서 멀리 까지 퍼지는데, 머릿속이 시원해 집니다. 즐거운 휴일 되시고요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