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의 변신 / 오미자 태풍 피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주 이내에 오미자 수확을 결정해야 하는데 무시무시한 태풍이라고 해서 걱정을 많이 했다. 오늘 새벽까지만 해도 무서웠다. 동네에 30년 이상 된 빈집들이 많기도 하고, 작년 장마 때 집 옆 산 귀퉁이가 찢어져 있었던 곳이 있어서, 열흘 가까이 계속된 비로 근처에 가기가 겁이 났었는데 이번 태풍에 무너질 줄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비가 많이 안 와서 그나마 조용히 넘어간 것 같다. 빈집들은 여기저기 지붕이 날아가긴 했지만, 넘어지진 않았다. (넘어졌으면 좋았을 텐데. 어지러운 것들 쫓아 나올 것 같아서 영 아닌데.)

나무가 부러지고 울타리가 넘어지는 정도의 피해는 있었지만, 심각한 정도는 아니었고, 수확시기 다 된 오미자가 더 걱정이라서 새벽같이 둘러봤더니만, 다행히 넘어지진 않았는데, 여기저기 오미자가 떨어져 나뒹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지금 시긴 그나마 나은 편이다. 적당히 익은 시기라 오미자 효소를 만들면 되기 때문에 버리는 건 없다. 주워 모으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흙이랑, 지푸라기를 살짝 씻어 물기를 빼고 오미자효소를 담가버렸다.

사방으로 높은 산이 막혀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많이 떨어지지 않아서, 부러진 나무를 정리하고, 울타리 보수하는 건 힘든 줄 몰랐다. 내일 또 태풍이 올라온다고 하는데 뭐 이젠 쉽게 보인다. 자발떨다가 울지도 모르지만, 오늘은 기분이 좋다.

#정상적으로 수확/구매한 오미자는 물로 씻어서 담그면 안 됩니다.
오미자효소 만들기/오미자 담기/오미자 담는, 먹는 방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