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꽃 / 오미자 꽃향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미자 꽃이 피었다. 다른 것들은 작년보다 보름 정도 늦게 가는데, 오미자는 작년과 같은 시기에 순이 나고 꽃이 피었다. 작년엔 꽃망울이 나올 무렵 눈이 오고 영하로 떨어져서 냉해를 입어 고생을 했는데, 올핸 꽃이 피기 시작하면서부터 며칠 비가 와서, 오미자 꽃가루 수분에 문제가 있을 것 같다.

바람에 날려야 할 꽃가루가 비에 다 씻겨 내려가서 그렇다. 꽃이 40% 정도 피었기 때문에 아직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해마다 이맘때쯤 날씨가 애를 먹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미자 향이 온 마을에 진동한다. 바람을 타고 은은하게 퍼지는 오미자 꽃향기는 황홀하단 말로밖에 다 옮기지 못한다. 향이 이렇게 좋은데, 벌이 찾지 않는다. 아마도 꿀을 생산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오미자 꽃 암술 / 속에 몽글몽글 보이는 것이 열매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미자는 충매화(곤충류에 의한 수분)로 알려졌는데, 벌이 찾지 않기 때문에 가능성은 없다. 벌 이외의 개미나 기타 벌레에 의한 수분이 이루어질 수 있지만, 눈에 띄지 않고 암술에서 나타나는 현상(암술머리에 점액질 분비)으로 봐서는 풍매화(바람에 의한 수분)로 생각된다.

[오미자 꽃 수술 ]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미자 꽃 수술, 암술 / 같은 줄기에 마디의 간격을 두고 같이 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은 암술 수술이 따로 피는 단성화에 속하고, 암수딴그루라고 사전에 나와 있지만, 관찰결과로는 아니다. 암수한그루의 현상도 나타나고, 암술만 피는 줄기(나무), 수술만 피는 줄기가 해를 바꿔 역할 바꾸기도 한다.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진화된 형태의 생존 방식으로 보인다.

산술적으로 가늠할 수 없는, 인간의 지혜로는 감히 판단조차 할 수 없는, 자연의 신비로운 일면이 아닐까 한다.

“오미자꽃 / 오미자 꽃향기”에 대한 한개의 댓글

  1. ***건강천사 블로그 이벤트를 소개합니다***
    공모내용 : “다른 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여행지를 추천해주세요”
    제출형식 : 여행지 위치 및 소개, 볼거리 사진, 체험기를 남겨주세요
    참여방 : (http://blog.daum.net/nhicblog/931)
    ※ 먼저 위 참여방에 댓글로 다음아이디, 연락처를 비공개로 남겨주세요(함께쓰기등록용)
    이후 함께쓰기 완료 댓글을 받으면 참여가 가능합니다.
    경품 : 시상을 통해 휴가비를 최대 30만원까지 지원(국민관광상품권)
    이벤트 기간 : 2011.7.17(일)까지
    지금 빨리 응모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