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로 가는 산골 2 – 곰취 씨앗

더디게만 가던 시간이 가을로 접어들면서, 빠르게 지나간다. 내내 푸르기만 할 것 같더니만, 시간의 흐름은 거역할 수 없는지, 마지막 옷을 갈아입고선 다음을 위한 준비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앗을 잉태하는 방법도, 자리를 잡고 뿌리를 내릴 장소도, 수천 년을 이어오면서 익혔던 방법으로 전한다. 갈고리 모양의 고리를 씨앗에 달거나, 바람을 타고 가도록 날개를 다는 것도 자연의 가르침 그대로일 것이다.

[큰 사진 보기 > 사진 클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 가을, 바람이 심하게 불 때를 기다려 바람을 탄다. 기회를 놓치게 되면 다음을 기약하기 어렵다. 바람을 못 타서 자란 곳 근처에 자리를 잡게 되면, 뿌리 내리기 쉽지 않아서, 싹을 틔워 보지도 못하고 그 흐름을 끝내게 된다.

“겨울로 가는 산골 2 – 곰취 씨앗”에 대한 2개의 댓글

    1. 안녕하세요. ^^ 감사합니다.
      블로그 시작하고 많은 것을 배우게 됩니다. 똑딱이로 들여다본 자연의 신비로움은, 말로 할 수 없는 감동입니다. 며칠 날씨가 추워진다고 합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