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 / 오미자 첫수확 2010

날씨가 이상해서 그런지, 작년 이맘때는 수확을 끝냈는데, 올해는 이제 시작이다. 유난히 몸살을 많이 한 한해였지만, 생각보다 건강하게 익어서 다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랫동안 우리 집에 오다 보니, 가족처럼 되신 분들과 첫 수확을 했다. 직접 따서 가는 것은 처음 해 보는 일이라, 준비도 미흡하고 작업환경도 나빴는데,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쁜 것만 골라 따야 한다던 7살 꼬마 아가씨는 어른들과 똑같이 오미자 따기를 해서, 힘드니까 이제 그만하고 내려가자 했더니만, 그릇이 다 안 찼다고 채워야 한다면서 오미자를 붙들고 낑낑대던 모습이 아른거린다. 대견하고 예뻐서 자가기 딴것은 따로 통에 담아서 들려 보냈다.

자기가 따온 건 무조건 다 가져간다면서, 봉지마다 채워 놓았지만, 차를 즐기시거나, 진하지 않게 음료로 하시는 분들은 30~50kg, 약으로, 차로 가끔 드시는 분들은 10kg 정도면 충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오신 분 중에서 해마다 70kg씩 준비하시는 분이 계시는데, 처음엔 찻집을 하시나 했는데, 워낙 식구들이 오미자를 좋아해서 음료로, 차로, 약으로 이용하신다고 한다.

이분들은 우리가 오미자 농사를 시작하고서부터 알게 된 분들인데, 이분들의 오미자 담그는 방법은 오미자, 설탕 비율을 일대일로 해서, 6개월 숙성시킨 뒤에 오미자를 걸러내고 다시 6개월을 숙성시켜서 담근지 일 년이 되면 먹는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성시켜서 먹는 것은 기다리는 기쁨도 있지만, 설탕을 넣어야 해서 거부감 때문에 망설이기도 한다. 설탕이 몸에 들어오면, 몸속에서 과당과 포도당으로 분해해야 하기 때문에 이때 인슐린, 칼슘, 비타민을 소모하게 되어 몸에 무리가 온다고 한다.

그런데 경험으로, 또는 이미 그렇게 하신 분들의 방법에서, 담근지 일 년 정도 되어야 설탕이 분해되는 것으로 생각한다.

오미자, 머루 등 과일을 발효시키는 효소의 분해작용으로 설탕이 분해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아직 정확한 연구자료를 찾을 수가 없어서 아쉽지만, 일 년이 지난 다음 먹게 되면, 설탕의 단맛이 없어지고 오미자, 머루 본래의 맛이 살아나는 것으로 봐서는 그럴 것이라는 추측을 해본다.

“오미자 / 오미자 첫수확 2010”에 대한 4개의 댓글

    1. ^^ 예년보다 몸살을 심하게 해서 그런지, 유난히 색이 곱습니다. 머루는 잦은비 때문인지 장마가 끝나고 볕이 나니까. 말라버리거나 장수말벌의 밥이 되어 버렸는데요, 오미자는 튼실하게 익었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1. ^^ 감사합니다. 추석 잘 보내셨나요.?
      올해는 작년보다 딱 한 달이 늦었습니다. 작년엔 이맘때는 마무리되었었는데, 이제 시작입니다. 시간이 촉박한지, 예년엔 10~15일 정도 차이를 두고서 익었는데, 이번엔 한꺼번에 다 익어서 손이 바쁩니다. 게으른 촌놈이 요즘 땀 좀 흘립니다. ^^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