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텃밭
심어 놓고 두 달 넘게 땅에만 붙어 있던 방울토마토는 2주 만에 무릎 위까지 올라왔다. 꽃도 피우고 열매도 달았는데, 그다지 믿음은 가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을 잘라주고 해야 잘 자란다고 하는데, 먹어야 한다는 것보다. 키운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어서 그런지 하루하루 자라는 것에 만족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울토마토 역시 무당벌레 놀이터다. 동생이 딸을 업고 몇 번 잡아보더니, 그냥 내버려 둔다고 한다. 날씨도 더운데, 벌레랑 아옹다옹 쌈 하기 싫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 방울토마토 키우기는 쉽지 않다. 다른 작물보다 병충해가 심해서 노지에 키운다는 것은 어렵다. 주로 무당벌레, 진딧물 등이 달라붙어서 해를 입히는데, 그냥 그러려니 하고 키우지 않으면, 속 타서 못 키운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0/07/05 17:58 2010/07/05 17:58
이복은

방울토마토 사진이 있는데요 열매가 자라기전 막대로 가지를 묶어서 기르고 있어요 사진 많이 부탁드려요~~~^^

ftd montreal

튼실하고 싱싱하게 잘 자랐네여

aryasu

^^ 네, 장마가 시작되면서 무섭게 자라서 지금은 너무 많이 달려서, 가지가 부러지기도 했습니다. 노지에 심어 놔서 그런지, 껍질은 두꺼운데, 맛은 그만입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빛이 드는 창

와..토마토꽃이로군요.
먹기만 했지, 가꾸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그냥 심으면 쑥쑥 크고 알아서 열매를 바치는 줄 알았는데..
저도 좀 쉬운것 부터 키워볼까 생각합니다.
날이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구요.
자주와서 구경할께요.

aryasu

저도 게으른 촌놈이라서 손이 많이 안가는 작물을 선택하려고 하는데, 별로 없습니다. --; 수확할 때까지 손이 별로 안가는 작물로는 야콘이 있는데, 올해는 안 심었습니다. 흐~ 며칠 불볕더위가 계속된다고 합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방문 감사합니다. ^^

웃음꽃

^^ 저희두 몇 년 전에 토마토 키웠는데
언젠가부터 리스트에서 삭제됐어요.ㅎ
맛은 있지만 aryasu님 말씀처럼 병충해가 잦아선지
수확한 거 맛보려면 참 감질나죠. ㅎㅎ
토마토 꽃은 첨 보았는데 오이꽃이랑 비슷하네요. ^^
그러고 보면 오이랑 토마토랑 가지랑 감자랑... 다들
꽃이 비슷해요. ^^ 예전엔 꽃을 좋아해도 이렇게
식재료(^^;) 꽃에 눈이 가진 않았는데..
나이가 드나봐요. 이런 꽃들도 참 예쁜 걸 보니. ^^;
더운데 건강 잘 챙기세요, aryasu님. ^^
전 요즘 의욕상실증에 걸려 널부러져 있답니다. ㅠㅠ

aryasu

그러셨구나, 며칠 조용하셔서 휴가 가셨나 했더니. 더울 때 힘 빠지고 쳐지면 더위 먹어서 더 힘든데, 시어서 정신이 바짝 드는 복분자 한번 드셔 보실래요.? 아직 맛이 안 들었는지 입에 넣기만 해도 오싹(?) 합니다. 머루주를 드셔야 확~ 돌아오시려나., 힘내시고 시원한 오후 보내세요. ^^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