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감자, 고추
감자밭에 거름을 내고 북을 만들고서, 3~4일 발효된 거름의 가스가 빠져나가도록 한 뒤에, 비닐로 덮고 감자를 심는다. 비닐을 덮는 것은 풀이 자라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풀이 자라게 되면 감자가 가져갈 영양성분을 풀이 먹기 때문이기도 한데, 텃밭을 관리할 때는 모르지만, 100평 정도만 심는다고 해도 풀매기가 힘이 든다. 사실 비닐을 덮지 않을 때 건강한 감자를 만들어 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를 심을 때는 구매해둔 씨감자의 눈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내서 심는데,
씨감자 이러니까 모르는 사람들은 감자도 이제 씨앗으로 심는다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감자는 감자로 번식한다.
말이 조금 이상하지만, 작년에 수확한 감자를 겨울에 얼지 않게 잘 보관했다가, 봄에 싹이 조금 나게 해서, 싹이 난 부분을 오려서 심는다. 이래서 씨감자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감자를 따로 구매한다는 말은, 감자는 다음 해 또 심게 되면, 알이 잘고 병이 들어서 소출이 없다. 해서, 씨감자는 농협에서 구매하는데, 강원도 지역에서 수확한 감자를 살균처리 해서, 남부지방으로 보내고, 남부지방의 특정지역에서 구매한 감자를 다음 해 강원도에서 심고, 이렇게 돌아가면서 심는다. 감자의 수확량을 늘리고, 건강한 감자를 생산하는 방법이라고 한다.

감자는 눈이 난 부분을 적당한 크기로 칼로 오려내서, 잘린 면이 마르도록 그늘에 이틀 정도 놔뒀다가 심는다. 이렇게 하는 것은 바로 심게 되면 잘린 면으로 땅속의 균들이 침입해서, 싹이 돋아나는 것을 방해하거나, 썩게 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예전 어른들은 나무를 때고 남은 재를 묻혀서 심기도 했다. 그런데 요즘은 살균처리 해서 나오는 씨감자라서 눈 따고 바로 심어도 100% 발아된다.

3등분, 4등분 한다고 말을 하는데, 이렇게 수치로 정확하게 말을 못하는 게, 감자의 눈(싹이 나는 부분)이 일정하게 3, 4등분의 위치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대규모로 하면 기계로 일괄적으로 할지는 모르지만, 대부분은 수작업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난 부분을 중심으로 1~2cm 정도 떨어져서 오려낸다.

감자를 통으로 심어도 되지만, 감자의 눈 주위에 1~2cm만 남겨두면 충분하다, 감자가 싹이 나서 뿌리가 내릴 정도의 영양분만 있으면 되는데, 통으로 심게 되면 뿌리내림을 방해해서 알이 몇 개 달리지  않고, 씨감자의 가격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헛수고만 하게 된다.


감자 심기

적당한 크기로 구멍을 내고,  꽃삽을 기준으로 2/3 정도의 깊이로 흙을 덜어낸다. 5~8cm 정도가 적당한 깊이라고 한다. 더 깊게 파면 싹이 올라오는 것이 더디게 되지만, 감자는 크게 달린다. 하지만, 싹이 올라와서 성공하게 되는 확률은 줄어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는 눈이 위로 올라오게 해서 심는다.
아래로 하거나 옆으로 눕게 되면, 아무래도 싹 올라옴이 더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낸 흙을 메우고, 비닐이 날아가지 않을 정도의 흙을 더 덮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 심는 간격은 꽃삽 키 만큼(25~30cm)의 간격만 줘도 충분하다. 더 넓혀 주면 감자 굵기가 커지고 양도 늘어나지만, 집에서 먹기 적당한 크기는 이 정도의 간격이면 딱 좋다. 감자 심는 시기는 24절기 중 청명 무렵(4월 초) 심는데, 지역별 날씨에 따라서 시기는 조금씩 다르다.

이젠 싹이 돋아나기를 기다렸다가, 정상적으로 밖으로 나오기를 유도하거나, 싹이 많이 난 것들은 한두 개만 남기고 잘라 버리는 일이 남았다. 감자는 밑거름만 충분하면, 심어 놓고 기다리면 되는데, 감자보다 빨리 자라는 풀들만 잘 정리 해주면 수확할 때까지 탈 없이 자란다.


감자수확은 장마 전에 하게 된다.
이 시기를 넘기게 되면, 땅속에서 감자가 썩거나, 너무 커져서, 맛이 떨어진다.

오미자, 머루가 주 농사라 보니, 소소한 것들은 우선순위에서 밀린다.
다른 집들은 열흘 전에 감자심기를 끝냈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3/03/23 19:15 2013/03/23 19:15
ㅇㅅㅇ

감자에 대한 토막상식을 검색 중 우연히 양질의 지식자료를 보고 갑니다. 번창 하세요!

jini

저도 올핸 감자를 조금 심어보려고 하는데
아직 준비도 못하고 있는데
벌써 부지런하게 감자 심으셨네요...

토실토실한 감자가 주렁주렁 많이 달렸으면 좋겠네요~ ^^

비밀임

제발 되길.........

비밀임

복사 되겠죠 ㅋ.ㅋ

비밀임

와~ 내용 정말 좋아요^^ 많은 도움 됬습니다. 감사합니다.

aryasu

방문 감사합니다. ^^ 올해는 조금 늦어서 이제 준비를 하고 있답니다. 모레쯤 비가 온다고 하는데, 너무 가물어서 좀 더 기다릴지 생각 중입니다. 그리고 아래 '복사(?)' 부분은 제 글을 옮겨가는 것을 말씀하시는 것이라면 그리하셔도 됩니다. ^^ 오늘은 다른 곳에 볼일이 있어서 다녀오느라 이제야 보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아르

싹튼 감자가 냉장고 속 좀 오래된 제 감자들이 생각나네요.. 근데 땅에 심으면 생명이 되서 자란다는게 참 신기하네요^^

aryasu

네, 저도 사실 농사란 것을, 싹이 나는 것을 자세히 본 것은 처음입니다.--; 블로그에 올리려고 여기저기 사진기 들고 다니면서 평소 지나치던 것들이 눈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생명이란 것이 신비롭습니다.

웅이아뿌 

몇일전 날씨가 추워서
감자 농사가 걱정된다고 하던데요 ...

이렇게 정성이 들어가야
되는거군요 ~ 잘 보았습니다.

aryasu 

우리는 이제 심어서 순이 밖으로 나오지 않아서 괜찮은데,
이제 막 새순이 올라오다가 냉해를 입으면 새순이 죽어서, 순 고르기(불필요한 순 정리)를 한 상태면 피해가 클 겁니다. 지난번 땅두릅 순이 나온 걸 확인했는데, 눈 오고 난 다음 날 가보니 얼어 있더니만, 그대로 말라 버렸습니다. 다시 순이 나오기를 기다려야 합니다. --;

아직은 부모님 그늘이라서 큰소리(?)치고 있습니다만, 올해는 잘해야 되는데, 조금 걱정도 됩니다. 의지만으로 될지, 올 한해 더 배워야 될지.,
^^; 웅이아뿌님 집에서 좋은 정보 많이 가져옵니다. 감사합니다.

cartong

아리수님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
어머님도 요즘 아파트 옆에서 텃밭 조그마하게 만드셨던데..
아리수님 블로그 알려 드려야 겠어요

aryasu

에고~, 다 가져가심 안 되는데.,^^

하수

오홋... 남부와 강원도가 서로 바꿔가며 심는 건 처음 알았습니다.^^

aryasu

^^ 네, 지역을 바꿔가면서 재배를 할 때 가장 많은 수확을 내고,
병충해도 강하고 맛도 좋다고 합니다. 이런 경험과 기술은 농협을 통해서 많이 축적되고 보급되어 있습니다.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대구사랑

아하!
감자심는 방법들이 요런방법으로 하시나봐여.
매일 수고가 많으세여.
이어지는 소식 전하여 주세여.

aryasu

^^ 저희 집만의 방법입니다.
농사란 게 규칙이 정해져 있지는 않아서 그래도 쉽습니다.
주의와 관심 이것만 있으면 충분히 교감을 할 수 있어서, 경험하고 체험하면서 나름의 알음알이가 생겨납니다. 오늘 하루도 잘~ 감사합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