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송이버섯, 약용버섯
오늘 산에서 따온 참나무 말굽버섯.

우리 마을에는 자작나무(거재나무), 고로쇠나무, 참나무에서만 보인다.
다른 곳은 활엽수는 물론이고 소나무에서도 자란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아직 보질 못했다.

최근 몇 년간은 버섯을 구경하기가 쉽지 않다. 환경오염이 원인일 수 있는지, 놔둘 곳이 없을 정도로 따오기도 했었는데, 요즘은 어쩌다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던 자재를 정리도 하고, 곡우 무렵 수액을 채취하는 나무도 살펴볼 겸, 산에 갔다가 만났다. 생긴 건 본 것 중에서는 젤 못났다.

참나무에서 나는 것은 오랜만에 본다. 다행히 버섯 따러 다니는 사람들 눈에, 뛰지 않아서 내 차지가 되었다. 요즘 버섯 산행 이러면서 버섯 따러 다니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가까이 사는 내 몫으로 남는 것은 드물다. 한창 자랄 때 봐 두었어도 먼저 가져가는 사람이 임자라서 어쩔 수 없다.

버섯을 따 가는 것은 좋은데, 나무까지 같이 잘라가지 말았으면 하는 게 바람이다. 버섯만 따 가면, 다음 해에 그 주변에서 또 버섯이 자라는데, 나무째 잘라 가버리면, 버섯균이 번지지 못해서 그다음부터는 버섯이 없어진다.

20여 년 전에는 고로쇠, 참나무에서 말굽상황버섯이 많았다고 한다. 수출한다면서, 또는 고가에 팔기 위해서 나무째 잘라 가 버리는 바람에, 야생 말굽상황버섯은 이제 구경하기 어렵다. 가끔 이렇게 말굽버섯만 보인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0/04/08 22:38 2010/04/08 22:38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