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텃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깻잎을 먹으려고 집 옆 공터(?)에 조금 심어 놨는데, 키만 멀쑥하게 자라더니만 알을 맺었다. 얼마 되지 않는 양이라 바쁜 일에 밀리다 베는 시기가 조금 늦었더니만, 일찍 마른 놈들은 알이 다 빠졌다.

며칠 사이에 그렇게 되었다. 너무 이르면 알이 채 영글지 않고, 조금 만 늦어도 알이 다 빠지고, 게으른 농사꾼이라 허둥대기만 할 뿐 제대로 정리가 되는 게 없다. 어머님이 재촉하지 않았다면, 아마도 새나 바람에 다 빼앗기고 말았을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이 잘고 도망을 잘 가서, 넓게 자리를 펴고 조금씩 몽둥이로 살살 패면서 털어야 한다. 힘만 믿으면 다 도망가버린다. 그래도 참깨보단 적지 싶다.

해마다 느끼는 거지만, 털어낸 들깨를 고르다 보면 유독 벌레가 많이 나온다. 어디 숨어 있다 나오는지. 그냥 말려도 그리 문제 될 건 없지만, 어머님은 물에 대충 씻어서 말린다. 물에 가라앉은 것들은 가라앉고 떠내려갈 것들은 떠내려가고, 그래도 말리려고 펴 놓으면 꼬물꼬물 기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정으로 가던 단풍도 하루가 다르게 빛이 바랜다. 일상이 되어서 그런지 눈에 차지 않더니만, 잎이 떨어지기 시작하니 눈에 들어온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3/10/29 21:02 2013/10/29 21:02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