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산골이야기/일상
혼자 돌아다니지 않는 성격이라서, 먹고 사는 것에 연관된 일이 아니면 잘 움직이지 않는다. 한군데 자리를 잡으면 좀처럼 근처를 벗어나지 않다 보니, 사람이 많은 곳이나 낯선 곳은, 아주 큰맘 먹고 움직이지 않는 한 그냥 참는다(?).

아침부터 부슬부슬 청승을 떨고, 안개까지 구색을 갖춰 주는 바람에, 심란한 마음으로 밖을 보다가, 주섬주섬 옷을 껴입고 차 키를 집어든다. 딱히 정하고 나선 건 아닌데,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들어선다. 화엄사로 방향을 잡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선 두 시간 걸린다, 도로사정이 나쁘면 한심 푹 자고 일어나야 되고. 가는 길이 외길이라, 중간에 빠지는 일이 없이 곧장 화엄사다.

전국적으로 심술을 부리는 것인지, 내가 가는 곳만 그런 건지, 두 시간 남짓 가는 길에, 햇볕이 났다가 비가 내리고, 추웠다가 더웠다가 정신을 못 차리게 한다. 겨울옷을 챙겨입고 나서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꽃이 다 떨어진 벚꽃 길에 안개까지, 별 예쁜 구석은 없었다. 이 시기가 좀 어정쩡한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1월

언제나처럼 마음이 따뜻해지기 시작했다. 주차장에 차를 대고는 습관처럼 노고단 쪽을 바라보는데, 오늘은 안개가 심해서 코앞도 안 보인다.

인사부터 하란 가보다 싶어, 그냥 고개 푹 숙이고, 큰 법당으로 갔다. 차례대로 다 들리곤, 똑딱이로 주변을 담는다. 구석구석 기억을 더듬어 보기도 하고, 처음 왔을 때 들렸던 법음(?)을 찾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멸보궁 가는 길


평일이라 그런지, 예불이 끝난 시간이라 그런지, 모처럼 경내가 조용하다. 법당 안에서 있을까 하다가 갑갑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큰 법당을 바라보는 곳에 앉았다. 안개 때문에 주변 전각들만 눈에 들어와서 그런지, 어수선하지 않아서 좋았다.

오랜만에 평안함을 느껴본다. 뭐가 그리 힘이 드는지, 미련도 후회도 없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도 큰 병이 들었는지, 여기만 오면 편안해진다. 속에 있던 찌꺼기까지 사라지는 듯한 편안함이 있어서, 여길 자주 찾는지 모르겠다. 누가 들으면 또, 머리 밀자고 난리겠지만, 안 그래도 짧은 머린데, 더 밀면 모양 안 나서 안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봄까지만 해도 매달 한두 번씩은 다녀왔었는데, 그 이후론 못 갔다. 싹 잊고 지내다가, 누가 불렀는지 어제 다녀왔다. 부른 사람(?)은 못 만나고 왔지만, 주름 접혔던 맘은 조금은 펴고 왔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3/04/18 19:16 2013/04/18 19:16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