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약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꺼운 껍질을 벗어내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뾰족이 순을 내민 지가 열흘이 넘었는데, 아직 속이 보이지 않는다. 껍질을 벗어내고 나면, 며칠 새 쑥 자란다. 하루 이틀 한눈팔면 너무 자라서 억세진다. 작년보단 이른 시작을 했는데, 시간이 하는 일이라, 얼추 때를 맞춰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릅나무도 새순을 따는 시기가 지나고 나면, 가지를 잘라 줘야 한다. 그냥 야생상태로 놔두면 5~10년 자라면 저절로 죽어 버린다.

손이 안 가는 곳은 야생상태로 살다가 죽기도 하고 새로운 순이 나서 자라기도 하지만, 집 주변엔 가지를 잘라 준다. 키가 3~4m 정도 자라기 때문에 두릅 채취하기도 어렵고 해서, 1~1.5m 정도 높이에서 새순이 나는 것을 보고 튼튼한 가지를 놔두고 잘라준다. 새순이 나면 손을 뻗어서 딸 수 있을 정도면 된다. 그래야 옆으로 가지가 나면서 나무도, 두릅도 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들어오면서부터 뒷산에 손을 봐둔 곳은, 주변으로 번져서 두릅 밭이 되었다. 한 포기만 관리를 잘하면, 몇 년 안 가서 두릅 밭이 될 정도로 번식력은 강하다.


"가지치기와 솎음질 - 나무 두릅은 정식 후 2년차부터 4월 하순~5월 상순경에 새순을 수확한 후 밑둥치 60㎝ 정도 남기고 전정하여 준다. 4년차부터 땅속에서 돋아나는 새움을 제거하여 준다. 한 포기당 새순을 딸 수 있는 가지는 4개 정도만 남겨두고 나머지는 솎아준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두릅나무]"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3/04/15 13:42 2013/04/15 13:42
헤드라이트 복원 전문 - 카케어

저희 부모님이 그렇게 제게 먹이려 했던 두릅을 여서도 보네요 ㅠㅠ ㅎ
잘보고 갑니다. aryasu님 오늘도 활기찬 하루 되세요^^

aryasu

두릅은 이상하게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많은 사연을 품고 있기도 하고요, 어떤 분들은 군 시절을 기억하기도 하고요, ^^
이놈은 이상하게도 한두 개로는 먹기가 부족한 걸 알면서도 보면 손이 먼저 가게 됩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모르세

요거 따서 고추장에 먹으면 참 좋죠.

aryasu

^^ 네, 아직은 먹을 수 있을 만큼 자라진 못했지만,
쌉싸름한 향을 먼저 느껴봅니다.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