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약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새순은 나물로 먹고, 조금 억세지거나 커지면 그냥 두었는데 올해는 효소를 만들어 봤다. 산에서 나는 약초는 어느 것이건 좋겠지만, 집에 어른이 계시다 보니 약으로 쓸 것들을 생각하게 된다.

키가 1m 내외로 자란 것들을 잘라다. 알맞은 크기고 자른 다음 설탕에 재어 담근다. 열매를 주로 담가 보다가 약초를 담그긴 처음이라 설탕의 비율을 일대일로 했는데, 나중에 효소를 보고 내년엔 조절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두릅의 향은 그 어느 것과도 비교가 안 될 만큼 좋다. 은은하게 코끝을 자극하는 향이 온몸을 타고 흐른다. 효소에도 향이 그대로였으면 좋겠다. 땅두릅 줄기는 수분이 많아서 그런지 담근 지 하루만 지나도 1/3로 줄어든다. 처음엔 너무 꽉 넣은 것 아닌가 걱정이 되었는데, 며칠 지나면 두통을 하나로 합쳐도 좋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소 만들기에서 대부분 물로 씻어서 담근다. 여기에 개인적인 생각을 붙인다면, 물로 씻지 말아야 좋다. 흙이 묻었을 땐 그 부분만 살짝 씻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보지만, 처음부터 흙이 묻지 않도록 베어내면 된다.

이 시기엔 온갖 꽃가루나 먼지가 잎이나 줄기에 묻어 있기도 하겠지만, 그냥 살짝 털어내는 수준에서 그대로 담는 게 좋다는 생각이다.

식물은 스스로 보호하기 위한 수단으로 수액이나 기타 성분들을 표피 면으로 내어 보낸다고 한다. 이런 수액들을 꿀벌이 모아 만든 것이 프로폴리스라는 천연 항생제다. 여기에 초점을 맞추어 생각하다 보면, 씻지 않고 담는 것이 좋다. 미세한 먼지나, 꽃가루 정도는 발효되면서 효소작용으로 충분히 분해된다고 본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2/05/22 12:50 2012/05/22 12:50

땅두릅이다. 독활이란 이름도 가지고 있다. 새순을 땅두릅이라고 하고, 뿌리는 독활이라고 구분한다고도 하는데, 우린 그냥 독활이다.새순일 때만 나물로 먹고 이 시기가 지나면 나물로 먹지 않는다. 뿌리는 독활이라고 해서 약으로 이용한다.뿌리를 약으로 쓸 때는 근육통, 하반신마비, 두통, 중풍의 반신불수 등에 많이 쓰인다. 줄기와 잎은 열내림약, 기침약, 염증약 등으로 이용되며 각종 풍을 다스리고 신경쇠약, 성기능저하, 신장병, 당뇨병 등에 쓰기도 하며...

jini

땅두릅 효소는 어떤 맛일지.. 궁금해지네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