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산골이야기/야생화, 화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뱃돈을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 모양과 비슷하고, 금낭화의 꽃 속에 황금빛 꽃가루가 들어 있어 금주머니꽃이라는 뜻인 금낭화라 이름이 붙었다는 설이 있다. 등처럼 휘어지고, 모란처럼 꽃이 아름다워서 등모란 또는 덩굴모란이라 부르기도 하며, 꽃의 생김새가 옛 여인들이 치마 속에 넣고 다니던 주머니와 비슷하여 며느리주머니, 며늘치라고 부르기도 한다. [출처: 다음 자연박물관/금낭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도 가지고 있고, 양귀비과에 속한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시선을 잡아 두는 묘한 힘을 가지고 있다. 생명력도 강해서, 조그만 틈만 있어도 뿌리를 내린다. 우리 집에 올 때는 한 무더기였는데, 이젠 담벼락 주변으로 번져서 금낭화 밭이 되었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1/05/08 21:42 2011/05/08 21:42

">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