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농장 이야기/텃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 때는 식용으로 하지만 성숙한 것은 섬유질의 망상조직이 과육 중에서 발달하기 때문에 해면으로 이용하며 가을철에 지상 30cm 정도를 잘라 나오는 수액을 화장수로 이용한다. 수세미오이란 설거지할 때 사용하는 수세미를 만드는 오이라는 뜻이다. [출처: 국가생물종지식정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설거지 용도로만 이용되고, 다른 약리작용이 없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버릴 것이 없는 놈이다. 각 부분을 다 약용하는데, 줄기, 열매, 어린 열매, 꽃 등 모든 부분이 각기 다른 용도가 있다고 한다.

방울토마토를 사오면서, 세 포기를 사다 심었는데, 한동안 자라지 못하더니, 꽃이 피고 열매를 달아야 하는 시기가 오니까 무섭게 자라서, 제법 큰놈을 키워 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엔 길이었지만, 우리 집이 지어지고 나서는 다니는 사람들이 없어서, 올해 텃밭으로 용도변경(?) 해서 심어 봤는데, 두 달 넘게 땅에만 붙어 있어서 거름을 안 해서 그런가 싶어, 포기하고 있었던 놈인데, 생각보다 예쁜 꽃을 피운다. 가꾸지 않은 땅에 심어놨는데도, 끈질긴 생명의 책임을 충실히 이어 가는 기특한 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손가는 일을 안 하는 게으른 촌놈이라서, 아기자기하게 이것저것 심어 가꾸지는 못하는데, 동생이 여기저기 구석구석 심어 놔서, 어쩔 수 없이 관심을 주게 되었지만, 하루하루 변해가는 모습에 재미를 느낀다. 내년엔 좀 더 넓은 면적에 다양하게 심어 볼까 생각 중이다.

산골에 사는 놈이 몸을 움직여야 먹고 사는데, 꼼지락거리는 걸 싫어해서, 어떻게 먹고 살라고 하느냐고 걱정을 듣지만, '하기 싫음'이 발동하면 밥도 안 먹고 처박혀 있는 성격이라서 뭔가 특별한 조치를 내야 한다. 아버님 말씀으로 배가 안 고파서 그렇다고 하시는데, 사실 배는 항상 고프다.

심하게 고쳐도 되니까, 전문가(?)를 초빙해야 할까 싶다.


CCL - [Attribution : Noncommercial : No Derivative Works]
2010/08/25 00:38 2010/08/25 00:38

">

betty forever

수세미는 예전에 집집마다 꼭 심어야 하는 작물이었죠.
싸리랑....
요즘 사람들은 뭔지 모르는 것 같더라구요.

유년의 여름을 생각나게 해요.

aryasu

우와~, 감사합니다. ^^
네, 저도 수세미는 오랜만에 봤습니다. 동생이 어디서 구했는지 세포기를 가져와 심었는데, 두 포기만 살아서 열매를 맺었답니다. 이름에서 주는 편안함인지, 그리 낯설지 않은 모습입니다. 감사합니다. ^^

SAGESSE

비 파해가 없으신지요? 또 태풍이 올라오고 있다하니 걱정도 되네요!
수세미 오이꽃도 첨 봅니다. 뭐든 신기하게만 보이네요.

aryasu

여행 잘 다녀오셨나요.? ^^ 지난번 태풍의 흔적을 겨우 지웠다 했는데, 또 올라오네요. --; 조금 걱정입니다. 앞으로 한 달 정도면 오미자, 머루 수확시기인데, 지금부터는 볕이 났으면 하는데, 올해는 좀 많이 괴롭힙니다. 새순이 날 무렵엔 너무 추워서 새순이 다 얼어버려서, 그나마 늦게 난 순들에서 열매가 달렸는데, 늦장마가 계속되다 보니 열매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속상해서 요즘 블로그도 들려보지 못하고 있다가 지금 들어와 봅니다. --;

서익군

...오이가 이상하게 생겼어요..ㅡ,ㅡ;;
그래도 희안한 만큼 소중하겠지요??
오이전 먹으면 딱이겠는데..요..ㅎㅎ

aryasu

네, ^^ 이 오이는 약으로 많이 먹게 되는데요, 즙으로 마시거나 무치거나 생으로 먹는다고 합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웃음꽃

^^ 농사일이란 게 워낙 잔손이 많이 가잖아요..
저도 예전엔 귀농도 좋겠다,, 생각했었지만
부모님 따라 한 두번 농사일(?)을 경험한 뒤로는
식물을 키우는 것과 농사일은 엄연히 다른 것임을
깨닫고 후다닥 그런 맘을 접었답니다. ㅋㅋ

aryasu

흐~, 저도 곁에서 봐 왔으면서도, 쉽게 생각했던 걸 후회했었답니다. 이젠 적응도 되고, 재미도 느껴 억지로라도 움직이곤 하지만, 다시 시작하는 시점이라면 포기했을지도 모른답니다. --; 오늘은 밤이 되면서 조금 시원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늘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

빛이 드는 창

전 저렇게 혼자 잘 자라주는 강한 놈들을 좋아해요.
저도 무척 게을러서요. ^^
수세미를 오랜만에 보게 되네요.

aryasu

^^ 네, 사실 저도 수세미를 어릴 때 보고는 오랜만에 보는 겁니다. 오이처럼 생긴 것을, 어떻게 설거지하는 수세미를 하지? 생각했었는데, 이번엔 그 실체를 확인해 보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

하수

신경 안 쓰고 심기만 했는데도 잘 자라는 녀석들 보면 참 신기합니다.^^

aryasu

^^ 네, 생명의 신비로움에 감탄할 때가 잦습니다. 잘 지내시죠? 요즘 지난번 태풍의 흔적을 지우느라 정신이 없다 보니, 자주 못 들린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로그인][오픈아이디란?]